자동차와 달리 제동거리 길고 시간도 오래 걸려 스스로 통제 가능
외국 실험 결과 안전띠 하면 충격 더 큰 것으로 나타나기도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안전띠만 있었어도 이렇게 넘어지진 않았을 텐데 KTX는 왜 안전띠가 없는지 모르겠네요."

8일 아침 강원 강릉시 운산동 일대 강릉선 철도에서 탈선한 KTX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안전띠'를 원망했다.

사고 충격으로 열차 곳곳에서 비명이 난무하고, 일부 승객은 머리 등을 다쳐 피를 흘리면서도 겨우 중심을 잡고 빠져나왔기에 승객들로서는 안전띠가 없는 KTX가 원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왜 최고 시속 250㎞에 달하는 KTX에는 안전띠가 없는 걸까.

이유는 '가감 속도가 워낙 느려 안전띠 자체가 무의미하기 때문'이다.

일반 자동차의 경우 급제동을 하면 차는 멈추고 사람이 튕겨 나가는 일이 발생하지만, 열차는 급제동이라고 해도 천천히 설 수밖에 없다.

KTX는 400t이 넘는 무게에 제동거리는 최대 3㎞가 넘고 열차가 급제동해도 1분 정도가 지나야 선다.

열차 급제동은 자동차로 따지면 '조금 급하게 제동기를 밟는 정도'라고 한다.

급제동해도 승객들이 충분히 자기 몸을 통제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안전띠가 필요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열차 사고 시 탈출이 더 쉽다는 점'도 안전띠가 없는 이유 중 하나다.

열차 사고는 탈선으로 승객이 튕겨 나가기보다 넘어지거나 뒤집혀 찌그러지면서 몸이 깔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안전띠가 있으면 탈출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실제 외국에서는 안전띠가 안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충돌실험을 했는데 큰 차이가 없었으며, 오히려 안전띠를 매면 목에 충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장호 한국교통대학교 철도인프라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철도는 구름 저항(rolling resistance)이 적게끔 만들어졌다. 겨울에 얼음판 위에 스케이트 날이 서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름 저항이 적다는 건 거꾸로 얘기하면 설려고 하면 마음대로 잘 서지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며 "열차가 브레이크를 밟는다고 해서 확 설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요인 등으로 안전띠를 설치하지 않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conany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