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이 복원한 대이란 제재를 강하게 비난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6개국 의회의장 회의 개막식에 참석해 "영광스러운 이란에 대한 미국의 억압적인 불법 제재는 우리나라를 겨냥한 명백한 테러리즘이다"라고 연설했다.

테러리즘 대처와 협력을 주제로 한 이 회의엔 주최국 이란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터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이 참석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의 경제적 테러리즘은 그들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이후 더욱 두드러졌다"며 "이란은 이런 테러리즘의 가장 큰 희생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제적 테러리즘은 한 나라의 경제에 공포를 조성하고 다른 나라를 겁박해 그 나라와 교역하지 못하도록 한다"며 "미국이 제재로 이란과, 이란의 사업 협력자들에게 한 행태는 테러리즘의 노골적인 사례"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겨냥, "약속을 지키지 않는 무책임한 자가 다른 책임을 다할 것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미국이 우리(참가국)를 떼어 놓을 수 있다고 기대한다면 큰 오산이다"라고 비난했다.

hsk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