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노리지만, 최대한 아무 생각 없이 칠 것"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시즌 최종전에서 우승한 박민지(20)가 2019시즌 개막전에서도 우승에 도전한다.

박민지는 8일 베트남 호찌민 근교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천579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박민지는 1라운드 공동 선두에서 2라운드 단독 선두로 치고 나왔다.

박민지는 전반 파 세이브 행진을 벌이다가 6번홀(파5), 7번홀(파4),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탔다.

10번홀(파4)에서 보기로 주춤했지만, 13번홀(파4) 러프에서 칩인 버디를 잡았고 16번홀(파4)과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선두를 굳혔다.

박민지는 지난달 2018시즌 마지막 대회인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거두며 통산 2승째를 장식했다. 박민지는 기세를 몰아 2019시즌 개막전에서도 우승을 기대한다.

2018시즌 최종전 우승 이후 "휴식과 연습의 배분을 나름대로 잘 했다"는 박민지는 "예전에는 정말 온종일 연습했다면 지금은 옛날보다 시간만 짧아졌을 뿐, 집중해서 짧고 굵게 훈련하고 있다"며 새 시즌을 대비한 과정을 설명했다.

박민지는 "당연히 우승을 노릴 것이다. 그런데 내일도 목표는 아무 생각 없이 치는 것이다. 최대한 아무 생각 없이 치고, 내 스윙과 샷에 우승이라는 욕심이 보이지 않도록 최대한 감추고 평정심을 유지하면서 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지영(22)이 2타 차로 박민지를 추격하고 있다. 박지영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3개 잡아내 3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 단독 2위를 기록 중이다.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라 '루키 돌풍'을 이끈 박현경(18)과 이지현(20)은 각각 공동 7위, 공동 21위로 미끄럼을 탔다.

박현경은 1오버파 73타, 이지현은 4오버파 76타로 흔들렸다.

지난 시즌 대상 수상자인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19)은 공동 30위에 머물러 있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