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 2014년 5월 쿠데타…내년 2월 24일 총선 예정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태국 군부 정권이 오는 11일부터 정치활동을 전면 허용하기로 했다.

태국 최고 군정기구인 국가평화질서회의(NCPO)는 7일 정당 대표들과의 회담에서 민정 이양을 위한 총선 투표일을 내년 2월 24일로 재확인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8일 보도했다.

회담에는 75개 정당에서 225명이 대표로 참석했지만, 주요 정당인 민주당과 푸어타이당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운동은 총선에 대한 칙령이 왕실 공보에 실리는 내년 1월 2일부터 허용된다.

군부 정권 최고지도자인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육군 참모총장으로 재직하던 2014년 5월 "극심한 정치혼란을 타개하기 위한 친정부-반정부 시위대 간 협상이 실패로 끝났다"며 쿠데타를 선언했다.

이후 정치활동을 전면 금지하다가 지난 9월 정당대표 선출, 당원 모집, 총선후보 확정을 위한 예비선거를 허용하는 등 금지 조처를 일부 해제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1월 4일 총선 투표일과 선거구를 공식 발표한다.

총선 결과는 내년 4월 25일까지 발표되고, 5월 9일 이전에 소집되는 국회가 상하 양원 의장을 선출한다.

이어 새 총리가 선출되고 차기 내각이 출범해 국정을 운영한다.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