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에서 KEB하나은행에 76-67로 승리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이번 시즌 최악의 부진을 이어가던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7연패에서 탈출했다.

신한은행은 8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부천 KEB하나은행을 76-67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신한은행은 창단 최다 연패 타이였던 7연패에서 벗어났다.

이번 시즌 전적은 2승 9패가 됐다.

신한은행으로서는 부상에서 회복해 네 경기 만에 돌아온 '에이스' 김단비의 활약이 그야말로 '가뭄에 단비'였다.

김단비는 1쿼터에만 3점 슛 2개를 포함해 14득점을 올리며 화려하게 복귀를 알렸다.

김단비의 활약 속에 1쿼터에 24-17로 앞선 신한은행은 2쿼터 고아라와 강이슬을 앞세운 KEB하나은행에 1점 차까지 바짝 추격을 당했다.

신한은행은 그러나 3쿼터 김아름의 3점포 두 방으로 다시 흐름을 가져온 후 4쿼터에 가세한 자신타 먼로의 활약 속에 길었던 연패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단비는 22득점에 리바운드 4개, 어시스트 5개, 스틸 3개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김아름도 19득점을 기록했고 곽주영이 14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는 등 국내 선수들이 선전했다.

초반에 부진했던 먼로는 13점을 올렸다.

KEB하나은행은 고아라가 19득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전체 턴오버가 17개에 달할 정도로 잦은 실수로 무너졌다.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