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체, 전술조치선 넘지 않고 비행금지구역 접근 안해"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8일 오전 북한 개성 인근 지역에서 헬기로 추정되는 저속 비행체가 남하하는 항적이 포착되자 우리 공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오늘 아침 북한 개성 인근 상공에서 헬기로 추정되는 저속비행체가 '전술조치선' 인근으로 접근하는 것이 포착됐다"면서 "이에 우리 군은 매뉴얼에 따라 KF-16 전투기와 FA-50 경공격기 등을 수도권 상공으로 출격시켰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비행체는 전술조치선을 넘지 않았다"면서 "군사적으로 심각한 상황도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전술조치선(TAL)은 우리 군이 비무장지대(DMZ) 군사분계선(MDL)과 서해 북방한계선(NLL)의 20~50㎞ 북쪽 상공에 가상으로 설정해 놓은 것이다. 북한 항공기가 이 선에 접근하거나 넘으면 우리 전투기들은 긴급 대응 발진한다.

군의 다른 관계자는 "북한 비행체는 군사합의에 따라 남북 각각 MDL에서 10㎞ 지역의 상공(서부지구)에 설정된 비행금지구역에도 접근하지 않았다"면서 "그 비행체는 곧바로 인근 비행기지에 착륙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thre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