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8일 광주 서구의 일부 아파트와 상가가 정전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께 광주 서구 쌍촌동 일대 아파트와 상가 944세대의 전기가 끊겼다.

큰 건물들은 예비전력을 동원해 곧바로 전력 공급이 재개됐으나 일부 아파트는 복구 작업이 완료되기까지 한 시간여 동안 정전이 이어져 불편을 겪어야 했다.

한전 관계자는 "한파로 인해 정전된 것은 아니며 한 상가 건물의 고압 설비에 이상이 생겨 다른 건물에까지 피해를 줬다"고 설명했다.

are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