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8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격려 편지를 보냈다고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매체가 전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에 올라 말레이시아와 맞붙는다.

박항서호는 오는 11일과 15일 말레이시아와 베트남에서 각각 1, 2차전을 펼쳐 최종 승자를 가린다.

박항서 "널 잊어버려서 미안"…비즈니스석 부상선수에 양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푹 총리는 편지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이번에 팬들이 10년간 기다려온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면서 "정부를 대표해 전체 간부, 코치진, 선수들, 특히 박항서 감독 개인에게 축하와 격려를 보낸다"고 밝혔다.

푹 총리는 또 "전체 선수들이 준비를 잘하고 단결해서 열심히 싸워 두 번의 결승전에서 승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록 먼 곳에서 (첫 번째) 경기를 하지만 고국에서의 열렬한 응원 분위기가 사랑하는 축구대표팀에게로 향하고 있다는 것을 믿어달라"면서 "조국 베트남의 명예를 위해 침착하면서도 자신 있게 최선을 다해 싸워달라"고 당부했다.

푹 총리는 지난 6일 박항서호가 필리핀 대표팀을 꺾은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을 직접 관람하면서 자국 대표팀 선수가 골을 잇달아 넣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기뻐하기도 했다.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