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파 등급 '경계'…계량기함 보온조치하고 세면대 수도꼭지 틀어놔야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주말 내내 초겨울 한파가 기승을 부린 탓에 서울 곳곳에서 사흘째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이어졌다.

9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전날(8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총 67건 접수됐다.

신고는 주간(오전 5시∼오후 5시)에 65건, 야간(오후 5시∼익일 오전 5시)에 2건 있었다.

이로써 올겨울 들어 첫 동파 신고가 접수됐던 7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동파 신고가 총 101건 누적됐다.

지난 7∼8일에는 하루 동안 34건(주간 20건·야간 14건) 동파 신고가 접수됐다.

서울 새벽 기온이 갑자기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면서 만 이틀 사이에 동파 신고가 100건이 넘은 셈이다.

'최강 한파' 패딩·목도리 중무장…전국 강추위에 꽁꽁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서울 최저기온은 7일 -9.6도, 8일 -11.4도, 9일 -11.5도였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전날부터 이날 새벽 사이 접수된 동파 신고 67건 중에 아파트가 55건,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이 각각 4건, 상가건물이 3건, 공사장이 1건이었다고 밝혔다.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은 현재 '경계'로 유지되고 있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한다. 계량기함 보온조치를 하고, 장기간 외출하거나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 욕조·세면대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 수돗물이 흐르도록 해야 한다.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을 경우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확인해야 한다. 동파가 의심되면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나 자치구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hy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