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면담했다는 소식을 북한 매체들이 뒤늦게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리 외무상이 지난 7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시 주석을 만났으며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이 "중조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며 "중조친선관계를 발전시키려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9일 전했다.

리 외무상은 북·중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역사적인 상봉에서 이룩한 공동인식은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조중친선관계를 강화·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방향을 밝힌 귀중한 지침"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이 밝혔다.

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리 외무상이 왕 국무위원을 면담했고 "쌍방이 올해 조중 친선관계가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각 분야에서 교류와 협조가 활력 있게 진행된 데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내년이 북한과 중국이 수교를 맺은 지 70주년이 되는 만큼 양국 친선관계를 확대·발전시키는 방향과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과 면담에는 북측에서 지재룡 주중북한대사가, 중국 측에서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사가 동석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이달 6일부터 2박 3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8일 몽골 울란바토르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중에 앞서 베트남과 시리아를 차례로 방문했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