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9일 오전 4시 20분께 경남 김해시 주촌면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공장 일부를 태워 2천여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피해를 내고 소방대에 의해 30여분 만에 꺼졌다.

공장에 사람이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ima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