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경기 연속골을 작렬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팀내 최고 평점을 기록하며 해결사의 능력을 과시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 기막힌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선제골을 작성했다.

팀의 결승골을 담당한 손흥민은 후반 13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려 델리 알리의 헤딩 추가골까지 어시스트하면서 1골 1도움으로 토트넘이 터트린 2골에 모두 관여했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 축구전문 매체 '풋볼 런던'(www.football.london)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평점 9를 줬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전반전 막판 환상적인 감아차기 슈팅으로 팀의 교착상태를 깨뜨렸다"라며 "후반전에는 알리에게 완벽한 크로스로 헤딩 추가골까지 도왔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해리 케인의 공백을 메워주기를 기대했고, 손흥민은 팀의 바람대로 득점과 도움을 기록하며 제대로 부응했다"고 평가했다.

또 영국 통계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에서 두 번째로 높은 8.5점의 평점을 줬다. 손흥민의 도움을 받아 득점에 성공한 알리가 8.7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