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9일 대구와 경북은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여전히 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문경, 영덕, 봉화 등 경북 북부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울릉도·독도에는 대설주의보가 발령됐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영하 14.1도, 의성 영하 12.5도, 영주 영하 10.9도, 안동 영하 9.6도, 구미 영하 7.5도, 대구 영하 5.8도 포항 영하 5.7도를 보였다.

울릉도에는 7일부터 9일 오전 6시까지 7.8㎝의 눈이 내렸다.

대구기상지청은 울릉도와 독도에 2∼5㎝의 눈이나 5㎜ 미만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10일 대구와 경북은 대체로 맑고 울릉도·독도는 밤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10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10일 낮부터 한파특보가 대부분 해제되면서 다소 누그러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강 한파' 패딩·목도리 중무장…전국 강추위에 꽁꽁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ds1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