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9일 무주 아침 기온이 영하 12.9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북지역에 매서운 한파가 몰아쳤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장수 영하 11.1도, 임실 영하 9.1도, 익산 영하 8.7도, 전주 영하 8.5도, 정읍 영하 7.2도 등 전북 전역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졌다.

연일 한파가 이어지면서 전주천변 등지는 아침 운동을 하려는 시민들 발길이 뚝 끊겼다. 외출에 나선 시민들은 목도리와 장갑, 귀마개 등으로 감싸고 종종걸음을 쳤다.

10일 아침 최저기온도 영하 10∼6도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10일 낮부터 점차 풀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강 한파' 패딩·목도리 중무장…전국 강추위에 꽁꽁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ollens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