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가보훈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일 선전포고 77주년 기념식을 10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사)한국광복군동지회(회장 이영수) 주관으로 열리는 기념식에는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 박유철 광복회장을 비롯해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 원로 애국지사, 광복회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개회사와 축사, 대일선전성명서 낭독,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임시정부는 일본의 하와이 진주만 공격으로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자 1941년 12월 10일 일본에 대한 선전포고문인 '대일 선전 성명서'를 발표해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 의지를 세계만방에 천명했다.

임정의 김구 주석과 조소앙 외교부장 명의로 된 이 성명서는 "한국 전체 인민은 현재 이미 반침략 전선에 참가하여 1개 전투 단위가 되어 있으며 축심국(軸心國)에 대하여 선전한다"며 "왜구를 한국과 중국 및 서태평양에서 완전구축하기 위하여 최후 승리까지 혈전한다"고 선언했다.

thre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