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코스토르나이아, 217.98점으로 우승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여자싱글 기대주 김예림(15·도장중)이 2018-21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최종 6위를 차지했다.

김예림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더그 미첼 선더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에 예술점수(58.74점), 감점 1을 합쳐 115.40점을 받았다.

지난 7일 쇼트프로그램에서 62.51점으로 6명의 출전선수 가운데 중간 순위 4위에 올랐던 김예림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177.91점을 기록, 끝내 최하위로 떨어졌다.

5명의 러시아 선수들과 경쟁한 김예림은 이번 시즌 두 차례 그랑프리에서 모두 은메달을 차지하며 김연아 이후 13년 만에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에 올랐지만 함께 경쟁한 5명의 러시아 선수들과 격차를 실감해야 했다.

러시아의 알레나 코스토르나이아가 총점 217.98점으로 우승했고, 알렉산드라 트루소바(215.20점)와 알레나 카니셰바(198.14점)가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어텐션(에지 사용주의)과 회전수 부족 판정이 나온 김예림은 이어진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수행점수(GOE) 1.02점을 따내며 분전했다.

김예림은 트리플 루프(기본점 4.90점)에서 1.05점의 GOE를 챙겼지만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또다시 어텐션 판정이 나왔다.

결국 김예림은 트리플 플립 착지에서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감점 1에 GOE도 1.99점이나 깎여 아쉬움을 남겼다.

김예림은 세 차례 스핀 연기에서 플라잉 카멜 스핀과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았을 뿐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 3)과 싯 스핀(레벨2)에서 점수를 제대로 쌓지 못했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