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소방서에 보관 중이던 노후 소방 장비를 빼돌려 지인에게 보낸 소방서 직원이 징계를 받게 됐다.

인천소방본부는 인천시의 익명 부조리 신고 시스템인 '헬프라인'을 통해 신고를 받고 감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적발, 강화소방서 직원 A 씨에게 징계 조치를 내릴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 5월 9일 소방서에 보관 중이던 공기충전기를 개인 창고에 가져가 1주일 동안 보관하다가 필리핀에 있는 친구에게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2007년 구입한 이 공기충전기는 사용 연한이 지나 쓸 수 없는 상태였다.

A 씨는 감찰이 시작되자 친구로부터 공기충전기를 되돌려받아 강화 119안전센터에 반납했다.

인천소방본부는 소방서에서 보관 중인 공기충전기 24대를 비롯해 화재·구조 장비를 전수 조사해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A 씨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마치고 엄중하게 처벌할 방침"이라며 "근무 기강을 확립하고 시설이나 장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