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남은 전깃줄·라이터 발견…경찰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도 부천시 한 자동차용품 창고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부천 소사경찰서와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4분께 부천시 심곡본동 한 자동차용품 창고에서 불이 나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신고자인 보안업체 직원은 소방에서 "이 건물 화재감지기가 작동해 현장에 나가보니 건물에서 검은 연기가 흘러나와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불은 창고 내부 20㎡와 폐목재 등을 태운 뒤 소방서 추산 28만8천원의 재산피해를 내며 진화됐지만, 내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시신 1구가 불에 탄 채 발견됐다.

시신은 불에 탄 쓰레기 더미 속에서 천장을 바라보며 누워 있었으며 발목에는 묶인 흔적이 발견됐다.

시신의 발목 주변에는 타다 남은 전깃줄이 있었으며 휘발성 물질이 담겼던 것으로 추정되는 플라스틱 통 2개와 탄 흔적이 있는 라이터도 인근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 남성 시신을 부검 의뢰하고 플라스틱 통 2개도 함께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건물은 과거 수영장으로 사용하다가 현재는 한 자동차용품점에서 창고로 사용하는 곳"이라며 "시신의 발은 전깃줄로 묶였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손은 묶인 흔적이 없기 때문에 자살과 타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 묶인 남성 불탄 채 발견…부천 창고서 방화추정 화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tomatoy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