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혜선 "KT '서대문 근처서 밥먹기' 여론무마용 직원동원 행사"

송고시간2018-12-12 17: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생경제硏·소상공인聯 등 "영업피해 보상·백업체계 마련해야"

KT "회사와 직원들, 진정성 갖고 힘 모은 활동"

정의당 추혜선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추혜선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KT가 통신구 화재와 통신장애로 피해를 본 음식점을 돕기 위해 벌이는 서대문구 아현국사(지사) 인근 식사하기 행사에 대해 여론 무마용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민생경제연구소, 소상공인연합회, 참여연대 등과 공동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KT 내부문건을 인용해 "KT가 5천700여개 피해업체 중 식음료 업종 225개를 선정한 뒤 직원 1인당 경비 2만원을 지원해 식사, 회식 장소로 이용하도록 강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KT가 보상안을 내년에 청구될 요금에서 감면받는 방식으로 적용해 피해자들이 피해보상을 다 받으려면 KT를 계속 사용해야 한다"며 "중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위로금 범위는 연매출 5억원 이하, 사업자 등록증이 있는 자로 제한해 대리기사, 택배기사 등 이동통신서비스가 생계와 직결된 피해자를 외면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KT가 지난 10일 발표한 보상안이 4월 SK텔레콤의 불통 사태에 비하면 진전된 안이지만 배상에 대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위로금이 통보될 가능성이 크다"며 "소상공인단체, 소비자·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피해규모 파악과 배상안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무분별한 인력감축과 외주화, 통신시설 집중화를 즉각 중단하고 안전·점검 및 백업·이중화 시스템을 확충해야 한다"며 사태 재발 방지와 KT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낙하산 최고경영자(CEO)를 근절하고 통신 공공성 확대를 위한 계획을 수립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에 대해 KT는 "회사와 직원들이 진정성을 가지고 함께 힘을 모아 진행하는 활동들에 대해 충분한 이해를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피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대한 지원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KT직원들, 점심식사 가는 길
KT직원들, 점심식사 가는 길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빌딩 앞에서 KT 직원들이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KT는 아현국사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인근지역 상인들을 위해 본사 직원들이 마포와 서대문 인근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구내식당 운영을 28일까지 중단한다. seephoto@yna.co.kr (끝)

harri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