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의혹 잠잠해지기만 기대한다면 국회가 특검·국정조사 논의해야"
바른미래 "박근혜 정부 '십상시 문건' 파동 떠오른다" 주장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6일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리 의혹을 조사하다 징계를 받았다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주장과 관련, "우 대사의 비리 묵살 의혹을 남김없이 해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우 대사 관련 의혹이 청와대와 김 수사관 사이의 진실공방 양상으로 번지자, 야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거론하며 대여 공세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나섰다.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는 우 대사의 비위 첩보를 묵살했다는 의혹의 당사자"라며 "진흙탕 같은 진실게임 뒤에 숨어 첩보 묵살 의혹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대한다면 결국 국회가 나서 특검과 국정조사 논의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는 김 수사관이 제출했다는 비위 첩보 증거자료를 국민과 언론에 빠짐없이 공개해 비리 묵살 의혹에 대해 남김없이 해명해야 한다"며 "만약 김 수사관의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은 허위사실을 통한 명예훼손으로 김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근혜 정부 2년 차에 불거진 '십상시 문건' 파동이 떠오른다"며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데칼코마니"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당시 '지라시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국기문란'까지 거론했지만, 그로부터 2년을 넘기지 못했다"며 "청와대는 추호도 국민을 속일 생각을 하지 말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미꾸라지'라고 칭한 전 민정수사관과 청와대의 공방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청와대는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흐리고 있다고 했지만, 국민들은 이미 그 물이 '똥물'이 아닌가 혀를 차고 있다"고 비난했다.

wi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