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3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마친 고3 학생들…가스누출에 산산이 조각난 추억여행

송고시간2018-12-19 06:31

댓글23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비큐 파티 후 새벽까지 우정 나눴을 학생들…하루아침에 참변

"가슴이 찢어집니다"…아들 비보에 억장 무너진 부모들

산소치료 받은 강릉 펜션사고 피해학생
산소치료 받은 강릉 펜션사고 피해학생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은 학생이 응급센터로 향하고 있다. 2018.12.18 yangdoo@yna.co.kr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힘들었던 입시 생활을 떠올리며 새벽까지 웃고 떠들었을 고3 학생 10명 중 3명이 하루아침에 하늘나라로 떠났다.

살아남은 학생 7명도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이 온전히 돌아올 때까지 다소 시간이 걸리는 상황이다.

고등학교 2∼3학년 때 동고동락하며 우정을 쌓은 학생들의 수능 후 첫 여행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산산이 조각났다.

강릉 펜션사고 환자 고압산소치료병원 찾아 '이송 또 이송'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학부모들과 서울시교육청 등의 말을 종합하면 수능을 마친 학생들은 지난 17일 강릉을 찾았다.

밝은 아이들이었다. 부모에게는 세상 물정 모르는 19살 아들이었으나 이제 곧 학교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사회로 한 발짝 내디딜 예비 사회인이었다.

긴 입시 터널을 지난 이들이 대입 결과가 나오기 전 약간의 한가한 틈을 타 스트레스도 풀고 바람도 쐴 겸 선택한 곳은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이었다.

학교에는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하고, 보호자 동의까지 얻은 학생들은 전날 오후 3시 45분 펜션에 도착했다.

학생들은 2층짜리 펜션 건물 전체를 빌렸다. 이들이 묵은 펜션 건물 2층은 거실과 방이 2∼3개가 있는 복층 구조였다.

강릉 펜션사고 환자 부모 위로하는 유은혜-조희연
강릉 펜션사고 환자 부모 위로하는 유은혜-조희연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교육감이 사고 환자의 보호자를 위로하고 있다. 2018.12.18 yangdoo@yna.co.kr

학교, 학원, 집 등 익숙한 곳을 떠나 마음껏 놀고 떠들기에 차고 넘칠 정도로 넓었다.

학생들은 오후 7시 40분까지 펜션 건물 밖에서 바비큐 파티를 했다.

이튿날인 18일 새벽 3시까지 펜션 건물 2층에서 인기척이 있었다는 진술로 미뤄보아 수능 후 첫 여행이라는 달콤함에 밤을 새울 각오로 서로의 이야기보따리를 풀었을지도 모른다.

여행의 기쁨도 잠시, 학생들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18일 오후 1시 12분께 업주 등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2층 방에 2명, 2층 거실에 4명, 2층 복층에 4명 등 10명이 쓰러져 있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는 정황은 없었다. 누군가 침입해서 학생들을 숨지게 했을 정황도 없었다.

학생들을 생명을 집어삼킨 원인으로 '일산화탄소'(CO)가 지목됐다.

소방대원이 일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 150∼159ppm으로 정상 수치(20ppm)보다 8배 가까이 높았다.

조사 결과 펜션 보일러 배관은 정상적으로 연결되지 않은 채 어긋나 있었고, 가스누출경보기도 없었다.

학생들이 무색·무취의 일산화탄소에 중독되고 있다는 사실도 모른 채 잠이 들었다가 참변을 당했을 확률이 높은 이유다.

영상 기사 강릉 펜션사고로 3명 사망·7명 중태…"집중 치료"

강릉 펜션사고로 3명 사망·7명 중태…"집중 치료"

자세히

사고 치지 말라고, 다치지 말라고, 조심해서 다녀오라며 신신당부했던 부모들은 아들의 사고 소식에 억장이 무너졌다.

학부모 도안구(47)씨는 "강릉에서 학생 10명이 숨지거나 다쳤다는 기사를 보고 순간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며 "하늘이 무너지는 것처럼 가슴이 찢어진다. 어떤 말로도 표현하기가 쉽지 않네요"라고 했다.

도씨의 아들은 경찰·소방당국의 초기 발표 당시 사망자 명단에 있었으나 인적사항 확인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음이 밝혀졌다.

"마음의 준비를 하고 내려왔다. 제 아이는 죽었으니까 다른 아이 명단이 안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개인적으로 바랐다"는 도씨의 말에서 자식 키우는 부모의 마음이 느껴지기도 했다.

"자고 일어났다가 갑자기 친구 3명이 유명을 달리했다는 얘기를 받아들여야 할 아이들이 걱정입니다. 받아들여야 하는데…"

부모들은 치료를 받고 깨어날 아이들이 받을 충격을 염려하며 온전히 의식을 되찾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비통함 빠진 강릉 펜션사고 학부모
비통함 빠진 강릉 펜션사고 학부모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사고 학생의 부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18.12.18 yangdoo@yna.co.kr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