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시흥·하남 감북·김포 고촌·고양 화전·장항 등 거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19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를 발표한다.

이날 발표에는 서울시와 인천시 등 관련 지방자치단체장들도 대거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서울 내 유휴용지를 활용한 택지 개발 계획을 내놓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택지 공급 계획과 함께 3기 신도시는 물론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 대책도 함께 제시된다.

국토부는 경기도 남측과 북측에 각 한곳씩 미니 신도시급 택지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앞서 9·21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놓으면서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규모를 보면 이들 택지는 미니 신도시급으로 분류된다. 330만㎡는 주택 4만∼5만호가량이 공급될 수 있는 부지로 위례신도시(677만㎡)의 절반 정도 크기다.

이들 신도시에서 나오는 주택 물량은 20만호로, 2021년부터 공급된다.

부동산업계에서는 광명 시흥과 하남 감북지구 등지가 과거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 해제된 곳이어서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다.

김포 고촌, 고양시 화전동·장항동 일대, 성남, 남양주 등지도 후보지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서울시도 유휴부지를 활용한 택지 조성 방안과 도심 내 용적률 상향 등 도심 주택 확충 방안을 제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3기 신도시 입지와 함께 3기 신도시는 물론 기존 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를 해결할 광역교통 대책도 발표된다.

광역교통망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건설이 주요 이슈다.

GTX는 최고속도 지하 40㎞ 대심도를 시속 180㎞로 운행하는 고속 도심철도로, 수도권 남북·동서를 잇는 중심축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GTX-A(운정∼동탄) 노선은 이미 정부 심의를 마무리하고 연내 착공이 추진된다.

GTX-C(양주∼수원) 노선은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은 상태다.

GTX-B 노선(송도∼마석)의 경우 예타 중간검토에서 사업성이 부족하게 나왔지만 인천시가 예타 면제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신청해 발전위가 면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GTX가 완공되면 일산∼삼성역(36㎞) 구간 이동시간이 현재 80분에서 20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되고, 수원∼삼성역까지 현재 78분에서 22분, 의정부∼삼성역까지 74분에서 16분, 덕정∼삼성까지는 80분에서 23분으로 각각 줄어든다.

이날 김포와 파주, 화성, 평택 등 2기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도 함께 발표된다.

bana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