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2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은혜 "모든 학생안전규정 재점검…'수능 후 학생방치' 조사"

송고시간2018-12-19 09:22

댓글32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육당국, 강릉 펜션사고 대책마련 집중…대성고에는 무거운 침묵만

학교 21일까지 휴업하고 애도기간…교사들, 강릉에서 가족 지원

발언하는 유은혜 부총리
발언하는 유은혜 부총리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강릉 펜션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이재영 기자 = 강릉 펜션사고 이틀째인 19일 교육당국이 사고수습과 재발방지 대책마련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교육부 고위간부가 전원 참석했다. 애초 차관 주재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부총리 주재로 격상됐다.

유 부총리는 "최선을 다해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겠다"면서 "사고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는 대로 각 부처가 해야 할 일을 철저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모든 학생안전 매뉴얼과 규정을 재점검하겠다"면서 "아이들 안전과 직결된 사안은 교육청에 권한이 있더라도 교육부가 이를 교육청 일로 생각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설명했다.

유은혜 "수능 이후 학생 방치 여부 전수점검"…'강릉 펜션사고' 황망하고 안타까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특히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마땅한 교육프로그램이 없어 학생들이 방치되고 있지 않은지 전수점검할 것"이라면서 "체험학습 명목으로 고등학생끼리 장기투숙하는 여행이 있는지도 신속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도 이날 오전 중 부교육감 주재 대책회의를 진행한다.

대책회의에서는 숨진 학생 장례절차 지원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고는 이날부터 21일까지 휴업하고 애도 기간을 갖기로 했다.

학교는 휴업 기간 사고수습에 전념할 방침이다. 교장과 학생주임 등 주요간부들은 전날 강릉으로 가서 피해학생 가족들을 지원했다. 현재는 3학년 담임교사들이 모두 강릉에 머물고 있다.

슬픔에 잠긴 대성고…임시휴업
슬픔에 잠긴 대성고…임시휴업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강릉 펜션 사고로 사상한 1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던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가 사흘간의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19일 오전 대성고의 한 직원이 교문을 닫고 있다. utzza@yna.co.kr

이날 오전 찾은 대성고는 무거운 침묵에 휩싸여 있었다.

학교에는 교사 일부만 출근했다. 대성고와 교정을 함께 사용하는 대성중 학생들이 등교했으나 고교생들이 없어 평소보다 적막했다.

교문 앞에는 여전히 20명가량의 취재진이 진을 치고 있었다. 학교를 드나드는 학생을 붙잡고 신상을 캐묻는 일부 행태에 재학생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기자가 인터뷰하지 않겠다고 의사를 분명히 밝힌 학생에게 이번 사고와 관련한 질문을 반복하며 답변을 강요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학교 측은 정문에 인력을 배치해 외부인 출입을 통제했다.

강릉 펜션사고 "인재 가능성" 보일러 배관 비정상 연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강릉 펜션사고 일부 환자 상태 호전…대화 가능"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