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8일 오후 9시 7분께 대전 중구 한 주상복합 4층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4분 만에 불을 껐다.

이 불로 주택 내부 19㎡가 타거나 그을렸고, 전기레인지 등이 타 418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또 반려 고양이 한 마리도 죽은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주인이 외출한 사이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작동시켜 불이 났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전기레인지 주변이 집중적으로 탄 데다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위에 자주 올라간 적 있었다는 주인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켰을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자세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y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