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관영 "靑 특감반 의혹 검찰수사 부진 시 특검 불가피"

송고시간2018-12-19 10: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원 증원 시 4년간 임금 동결 등 선제적 조치 의결할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9일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 "검찰이 수사 전환을 했다고 하니 지켜보겠으나, 수사가 부진할 경우 특검 도입이 불가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김 수사관의 폭로 내용과 청와대의 갈지(之)자 행보 해명은 점입가경"이라며 "특히 김 수사관이 청와대에 어떤 내용을 보고했고, 청와대가 어떤 내용을 묵살했는지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 내부에 대한 견제 장치가 전무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에 특별감찰관 후보 추천 절차를 진행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해야 한다"며 특별감찰관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 일각에서 의원정수와 관련해 합의 내용에 반하는 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의원정수 확대 문제는 합의를 바탕으로 열린 자세로 폭넓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정수가 10% 확대된다 해도 예산은 기존 범위 내에서 쓰일 것"이라고 했다.

앞서 그는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 '의원정수 확대 시 국민을 설득할 방안'에 대해 "적어도 21대 국회 4년간 임금을 동결한다거나, 일하는 국회가 되기 위해 법안심사소위를 매주 여는 등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선제적 조치를 국회가 의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지난 2016년 진영 의원이 당적을 옮기면서 국회 안전행정위원장 자리를 내놓은 사례 등을 거론한 뒤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반납하지 않은 채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한국당에 복당한 이학재 의원을 향해 "정보위원장직을 반납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그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게도 명확한 정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관영 "정보위원장 자리 반납하는 것이 도리"
김관영 "정보위원장 자리 반납하는 것이 도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는 이학재 의원이 가진 정보위원장 자리는 반납하는 것이 도리"라고 발언하고 있다. 2018.12.18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