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싱클레어와 차량 전장 플랫폼 개발 MOU…자율주행 업계와도 제휴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 전시회 'CES 2019'를 계기로 국내·외 업체들과의 활발한 제휴를 통해 모빌리티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낸다.

SK텔레콤은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電裝) 기업 하만 및 미국 최대 규모의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북미 방송망 기반의 전장용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3사는 미국 전역의 차량에서 방송망을 통한 고품질 지상파 방송과 고화질 지도 실시간 업데이트, 차량통신기술(V2X) 등을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미국은 국내와 달리 통신망 도달 범위 한계, 이동 시 방송 신호 수신 불가 등으로 그간 차량 내 미디어 서비스 이용이 어려웠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으로 자사의 미디어 기술, 저지연 데이터 송·수신 기술 등이 미국 자동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플랫폼은 올해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인 'NAB 쇼 2019'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미국에서 시범 서비스 개시 후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미디어와 모빌리티는 5G 시대 들어 혁신적 변화를 맞이할 핵심 사업 분야"라며 "각 분야를 선도 중인 하만·싱클레어와 함께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하만 디네시 팔리월 최고경영자(CEO)는 "LTE·5G를 보완해 대용량 데이터 통신을 보다 원활하게 해줄 강력한 기술인 'ATSC 3.0'을 선보이기 위해 두 업계의 강자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또 미국 자율주행차 제조 및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죽스 및 국내 2차 전지 제조 설비 생산 기업 디에이테크놀로지와도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세 회사는 국내에서 교통 약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자율주행과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보안·관제, 자율주행 로봇 택시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자율주행차 '스누버' 등을 만든 스타트업 '토르드라이브'와 MOU를 맺고 자율주행 셔틀 차량 및 로봇 택시 등 서비스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ljungber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