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네이버 실내 자율주행 기술, LG전자 안내로봇에 들어간다

송고시간2019-01-10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 협력…CES서 부스 상호방문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와 LG전자[066570]가 로봇 기술 연구를 위해 손을 잡았다.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는 LG전자와 로보틱스 기술 공동 연구에 합의했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이번 협력의 핵심은 네이버랩스의 위치 및 이동 기술 통합 플랫폼 'xDM'을 LG전자의 안내 로봇에 적용하는 내용이다.

저가의 센서와 컴퓨터로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 기능 구현이 가능한 xDM 플랫폼이 LG전자의 안내 로봇 '에어스타'에 도입되고, 이 로봇이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는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번 협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 쇼 'CES 2019'에 참가하고 있는 양측이 서로의 부스를 방문하면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고 네이버는 전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xDM 플랫폼은 실내외를 아우르는 정밀한 측위 기술과 실시간·실공간 데이터로 맥락을 이해하는 이동정보를 갖춘 기술"이라며 "로보틱스 기술 발전을 위해 양사 협력에 지속적인 노력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CES에서 양사의 협력 논의가 급진전해 결실을 본 것은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라며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이동훈 LG전자 C-로봇개발팀장(책임),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 이재모 LG전자 로봇사업개발팀장(책임). [네이버 제공]

왼쪽부터 순서대로 이동훈 LG전자 C-로봇개발팀장(책임),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 이재모 LG전자 로봇사업개발팀장(책임). [네이버 제공]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