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쇼 CES서 네이버 부스 방문…"CES에 나온 로봇 중 승자"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로봇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의 전문가인 데니스 홍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교수가 가전 쇼 'CES 2019'에서 네이버가 선보인 로봇에 대해 찬사를 쏟아냈다.

홍 교수는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네이버 부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네이버가 만든 로봇팔 앰비덱스(AMBIDEX)는 예술의 경지"라고 말했다.

홍 교수는 앰비덱스가 별도의 센서 없이 모터 제어를 통해 압력을 감지하고 힘을 조절하도록 설계된 부분을 장점으로 꼽았다. 앰비덱스는 이런 설계 덕에 악수·하이파이브 등 사람과의 상호작용을 안전하게 할 수 있다.

홍 교수는 "기계적 디자인에서 감동을 받았다"며 "감히 얘기하자면 CES 2019에 나온 로봇 중에서 승자는 네이버랩스"라고 거듭 칭찬했다.

그는 또 "대부분 업체의 로봇이 비슷비슷한데, 로봇에 대한 네이버의 방향과 철학은 독창적이고 시의적절하다"고 덧붙였다.

홍 교수는 이번 CES를 돌아본 소감으로 "몇 년 전만 해도 로봇이 엄청나게 비싼 기술이었는데 이번에 보니 사람을 따라오도록 설계된 여행용 가방 등 소비자용으로 값싸게 나온 로봇 제품이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로봇 쪽에 사용될 인공지능(AI)은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데니스 홍 박사는 UCLA 기계항공공학과 교수이자 로봇 메커니즘 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그는 2009년 과학 잡지 '파퓰러사이언스'가 선정한 '과학을 뒤흔드는 젊은 천재 10인'의 한 사람으로 꼽히기도 했다.

ljungber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