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G 조성진 "로봇사업 5대 축으로 진행…손익분기점은 2년 후"

송고시간2019-01-10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잔디깎이 로봇 골프장서 시험중"…"인수합병 후보 50곳과 접촉중"

"실적쇼크는 신년 앞두고 투입비용 많았던 탓…스마트폰사업 철수 생각 없다"

조성진 부회장의 기자간담회
조성진 부회장의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LG전자의 전략 방향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photo@yna.co.kr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LG전자[066570] 조성진 부회장은 10일 미래 성장사업으로 주력 개발 중인 로봇사업에 대해 "로봇사업 전체적으로 손익분기점은 최소 2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조 부회장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내다봤다.

먼저 조 부회장은 LG전자의 로봇사업이 크게 5대 축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 가정용 ▲ 상업·공공용 ▲ 산업용 ▲ 웨어러블 ▲ 펀(fun·엔터테인먼트) 형태다.

조 부회장은 "이제 막 시작한 사업이라 손익분기점 얘기는 이르지만 그중에는 손익이 발생하는 것이 있다"며 손익분기점에 도달하기까지 최소 2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잔디깎이 로봇도 출시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다.

조 부회장은 "잔디깎이 로봇 제품은 완성이 다 됐다. 미국에서 실험 중이고 곤지암 골프장에도 풀어놓고 시험 운행 중"이라고 말했다.

허리 근력 지원하는 'LG 클로이 수트봇'
허리 근력 지원하는 'LG 클로이 수트봇'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 개막일인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 LG전자 전시관에 사용자의 허리 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이 전시돼 있다. yatoya@yna.co.kr

이날 조 부회장은 '클라우드 가전제품'에 대한 사업적 아이디어도 언급했다.

그는 "세탁기나 냉장고의 성능은 소프트웨어가 굉장히 큰 역할을 한다"며 아마존과 같은 소프트웨어 기업들도 얼마든지 하드웨어 사업에 진출할 수 있다고 봤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과연 우리가 세탁기·냉장고만 만드는 회사로 (남는다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면서 "언제 기회가 되면 그 부분을 기획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오스트리아 차량 헤드램프 전문 제조사 ZKW를 인수한 것처럼 올해도 인수·합병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어느 회사를 사야겠다고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50곳 정도를 계속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 CES' 참석한 조성진 부회장
'2019 CES' 참석한 조성진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지난 8일(현지시간)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오른쪽)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CES'에서 캡슐맥주제조기 'LG 홈브루(LG HomeBrew)'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photo@yna.co.kr

한편 조 부회장은 '실적쇼크'였던 지난해 4분기 실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연간 매출·손익 관리는 잘 했는데 4분기는 각종 프로모션 비용이 많이 들어가 (실적이 악화했다)"며 "또 올해 1분기가 중요한 시즌이어서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에 투입 비용이 많았던 것도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조 부회장은 "특정한 달에 수익이 치우치지 않고 평균적으로 수익이 나도록 하기 위해서 B2B(기업 간 거래)의 비중을 늘리려 한다"면서 "ZKW를 인수하거나 시스템 에어컨 사업을 하는 것도 이런 차원"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사업 부문에 대해선 "폼 팩터(하드웨어)상의 변화가 없다면 고객 입장에선 수요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는 다른 회사보다 빨리 그것을 경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밖에서 보기에 (LG전자의 휴대전화 사업이) 굉장히 답답하고 안타깝고 불안해 보일 수 있다"며 "그러나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하거나 그런 건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정기 임원인사에서 권봉석 사장(HE사업본부장)이 MC사업본부장을 겸임하게 된 결정에 대해선 "TV와 휴대전화의 공통점이 존재하니 TV 사업에서도 턴어라운드를 했듯 모바일 부문에서도 턴어라운드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