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영표, 한국당 '불법사찰 특검' 요구에 "납득 힘들다"(종합)

송고시간2019-01-11 18: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치원 3법 330일 이내 처리에 모든 노력"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청와대의 민간인 불법사찰·국고손실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려면 특별검사가 필요하다는 자유한국당의 요구를 일축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국민들이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많이 지켜보셔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이) 많이 소명됐다고 생각했는데, 특검까지 하자니 납득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정치적인 논쟁으로 얻을 수 있는 실익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제 개혁에 대해선 "국민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며 "의원정수를 늘리자는 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의 강력한 요구는 일견 타당해 보이나 국민 여론 80%가 반대한다"고 설명했다.

어린이들과 시간 보내는 이해찬, 홍영표
어린이들과 시간 보내는 이해찬, 홍영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다. jjaeck9@yna.co.kr

홍 원내대표는 앞서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선 "여야 협상을 통해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을 330일 이내에라도 처리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치원 3법은 국회법상 본회의 상정까지 최장 330일이 걸리는 신속처리(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난해 지정돼 심사를 앞둔 상태다.

홍 원내대표는 "우리 유아교육에서 유치원이 담당했던 역할에 대해 모두가 잘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일부 몰지각한 비리 유치원 때문에 선의의 많은 유치원 원장과 관계자들이 비판을 함께 받는 상황이 됐는데, 그것은 유치원 3법이 통과되면 해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치원이 안고 있는 어려움이나 제도적으로 부족한 부분은 충분히 논의해 입법이든 정책이든 반영하겠다"며 "유치원 3법에 대한 오해를 원장님들이 거둬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