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발언 수정…"책임 있는 당국자에 사실확인"
"靑행정관의 참모총장 상대 의견제시는 월권…다 그렇게 하면 콩가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1일 정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자료를 분실한 장소와 관련, "버스정류장이었다"라는 요지의 새로운 주장을 내놓았다.

김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정 전 행정관이 법조계 선배를 바래다주면서 버스정류장까지 따라갔던 것 같다. 선배가 가는 걸 보고 집에 오면서 생각해 보니 가방이 없어 되돌아갔는데 없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정 전 행정관이 삼각지에 있는 술집에서 자료를 분실했다고 주장했고, 앞서 정 전 행정관이 차에 가방을 두고 담배를 피우러 간 사이 가방을 잃어버렸다고 했던 청와대는 김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다시 "제가 술집이라 표현했는데 정 전 행정관이 법조계 선배를 밥집인지 술집인지 어느 장소에서 만났고, 거기까지는 이상이 없었다"면서 이후 버스정류장에서 자료를 분실한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수정했다.

이어 "책임 있는 당국자에게 어제 사실확인을 했다. 사실은 자기들도 오류를 바로잡지 못했다(고 했다)"면서도 '청와대 쪽에 확인한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는 "청와대 쪽이라고는 안 하겠다. 어쨌든 책임 있는 분"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이 사건을 처음부터 과소평가했다고 본다. 인사자료 분실은 군내 인사 체계를 뒤흔들 수 있는 중대한 사건"이라며 "청와대 인식에 문제가 있었고, (자료 분실 장소 등) 디테일도 잘못된 거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청와대 공식 문서나 기밀 자료가 아니라는 해명에 대해선 "공식자료를 토대로 임의자료를 만드는 것이지 어떻게 공식자료와 임의자료로 구분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국방보좌관실 행정관을 지낸 김 의원은 "청와대 행정관 수준에서 육군참모총장을 만나고 의견을 얘기했다는 것은 상당한 월권 내지 문란 행위"라며 "행정관이 수백명인데 다 그런 식으로 하면 콩가루 집안"이라고도 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했지만, 국방위를 소집해야 한다는 게 모든 야당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국방위에서 당연히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