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외국인 국내 상장주식 3년 만에 순매도

송고시간2019-01-14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국인 주식 (PG)
외국인 주식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3년 만에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채권은 2년째 순투자를 이어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6조6천780억원어치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외국인이 상장주식을 순매도한 것은 2015년의 3조4천590억원 순매도 이후 3년 만이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12조1천90억원과 10조1천8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해 국가별 현황을 보면 영국은 8조8천70억원어치를 팔았고 사우디아라비아(3조1천310억원), 네덜란드(2조9천80억원), 케이맨제도(2조8천60억원), 룩셈부르크(1조3천950억원) 등도 순매도했다.

반면 미국은 7조3천17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홍콩(1조150억원), 중국(8천830억원), 일본(7천690억원), 프랑스(5천440억원) 등도 순매수했다.

지난 12월 한 달간만 보면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을 1천160억원어치 사들여 3개월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작년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09조7천20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1.3%를 차지했다. 보유액은 전년 말(635조9천300억원)보다는 19.8% 줄어든 수준이다.

국별로는 미국의 보유액이 218조2천93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8%를 차지했고 영국(41조6천210억원), 룩셈부르크(31조9천630억원), 싱가포르(27조8천930억원) 등 순이다.

일본은 12조4천870억원으로 2.4%를 차지했고 중국은 10조660억원으로 2.0%였다.

지난해 외국인의 상장채권 투자 규모는 전년보다 확대됐다.

외국인은 지난해 15조6천250억원어치를 순투자해 전년(9조4천470억원)보다 순투자 규모가 65.4% 커졌다.

외국인이 1년간 순매수한 상장채권은 50조9천300억원에 달했으나 35조3천50억원어치가 만기상환됐다.

지난 12월만 보면 외국인은 상장채권에 1조4천790억원을 순투자했다. 11월에 이어 두달 연속 순투자다.

작년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채권 보유액은 113조7천970억원으로 상장채권의 6.6% 수준이었다.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