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 사업 계획 발표…한강 유역 수질오염총량제 시행도 대응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올해 맑고 깨끗한 먹는 물의 안정적 공급과 하천 수생생태계 보전·복원 등을 위해 3천141억원을 투입한다.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예산은 조기 집행을 추진한다.

가뭄대책 마련 등 도민의 먹는 물 안정적 공급 1천338억원, 청정 수자원 가치 제고 및 수생생태계 건강성 증진 310억원, 공공 하수처리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확충 1천490억원, 한강 유역 수질오염총량제 시행 대응 3억원 등이다.

특히 매년 반복되는 동해안 지역 가뭄대책 마련 등을 위해 속초시에 쌍천 지하댐을 건설(10억원)하고 지방 상수도 현대화 사업(39억원)에 착수한다.

강릉 농어촌 생활용수개발사업(33억원)과 오봉댐 제방 높이기 사업을 추진하고, 동해 전천 강변여과수 개발(58억원)사업 등을 벌이는 등 2021년까지 688억원을 들여 동해안 지역 먹는 물 문제를 완전히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또 노후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667억원),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481억원), 소규모 수도시설 개량(84억원), 양구 식수전용 저수지 조성(96억원) 등 생활용수 공급시설에도 1천328억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2021년 시행을 앞둔 수질오염총량제 대응에도 나선다.

하천 모니터링과 전문가로 구성된 수질오염총량제 대응위원회를 운영하고, 9월까지 시군 목표 수질 설정 및 부하량 할당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

도는 앞서 환경부에 개발사업 대부분이 타격을 받을 수 있는 불합리한 기준이라며 목표 수질 상향 조정을 요청한 상태다.

도 관계자는 12일 "맑고 깨끗한 먹는 물의 안정적 공급과 하천의 수생생태계 보전·복원 등을 위해 수질 관련 지역 현안 해결, 국비 확보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전국 제1의 수자원 가치 제고를 위해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