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한일 모두 사법 판단 존중해야…지혜 모아 어려움 극복하자"
누카가 "약속 안 지키면 질서 유지 안 돼…한국 정부 대안 내놔야"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들이 11일 일본을 방문, 일본 측 의원들과 악화 일로를 걷는 한일 관계의 해법을 모색했지만, 양측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렸다.

강 의원을 비롯해 박병석·유승희(이상 더불어민주당), 김석기·김광림 의원(이상 자유한국당)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11명 의원은 이날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회장 등 일한 의원연맹 간부들과 도쿄(東京) 시내 한 호텔에서 오찬을 가졌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는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하고 일본 정부도 이를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고, 누카가 회장은 한국 정부가 나서서 대안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우리 정부나 한일의원연맹은 삼권 분립된 대한민국의 대법원판결을 존중하지 않을 수 없지만, 일한 관계도 아주 중요하다"며 "한국 정부가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해나갈까 고민하고 있으니 한국과 일본이 지혜를 모아서 어려움을 헤쳐나가자"고 말했다.

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신일철주금에 대한) 사법부의 판결은 개인의 청구권이 한일청구권 협정 후에도 남아있다는 것이라는 사실을 (일본 측에) 설명했다"며 "아울러 일본의 사법부 판단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한마디도 한 적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일본 측의 현명한 대처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해 누카가 회장은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완전하게 해결이 끝났다는 것이 우리들(일본)의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 등은 전날 일본에 와 이날 열린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의 신년 행사에 누카가 회장과 함께 참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누카가 회장은 민단 신년 행사에서 한국 법원의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승인 결정에 대해 "우리들(일본)은 실망했다. 국민도 낙담의 심연에 빠졌다"며 한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국제적인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질서를 유지할 수 없다"면서 한일-일한의원연맹의 파이프(통로)를 활용해 사태 타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 의원 등은 12일 오사카(大阪)로 가 민단 오사카 지부 신년회에 참석한 뒤 13일 귀국할 예정이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