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에만 두 골…1차전 충격패 딛고 1승 1패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호주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팔레스타인을 제물 삼아 첫 승리를 거뒀다.

호주는 1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제이미 맥클라렌의 선제골과 아워 마빌의 추가 골, 아포스톨리스 지안누의 쐐기 골에 힘입어 팔레스타인을 3-0으로 물리쳤다.

지난 6일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 충격패를 당했던 호주는 첫 승을 올리며 1승 1패를 기록해 2위까지 주는 16강 직행 티켓 확보 희망을 살렸다.

1차전에서 시리아와 0-0으로 비기며 만만찮은 전력을 보여줬던 팔레스타인은 호주의 벽에 막혀 1무 1패가 됐다.

같은 B조에선 요르단이 시리아를 2-0으로 꺾고 2연승 행진으로 가장 먼저 16강에 직행했다.

호주는 15일 시리아(1무 1패)와 맞붙고, 팔레스타인은 요르단과 대결한다.

맥클라렌을 원톱으로 세운 4-2-3-1 전형으로 나선 호주가 전반 초반 이른 득점으로 팔레스타인을 상대로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18분 톰 로기치의 크로스를 받은 맥클라렌이 헤딩슛으로 팔레스타인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기세가 오른 호주는 2분 후 마빌이 이코노미디스의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로 마무리하면서 2-0으로 앞섰다.

호주는 후반 45분 지안누가 이코노미디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해 3점 차 승리를 확정했다.

전반을 0-2로 뒤진 팔레스타인은 후반 들어 만회 골을 노렸지만, 득점에 실패하면서 완패했다.

◇ 아시안컵 11일 전적

▲ 조별리그 B조 2차전

호주 (1승 1패) 3(2-0 1-0)0 팔레스타인(1무 1패)

△ 득점 = 제이미 맥클라렌(전18분), 아워 마빌(전20분) 아포스톨리스 지안누(후45분·이상 호주)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