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술대기 긴 대학병원?…"12명 중 1명은 임박해 수술취소"

송고시간2019-01-14 06: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세대 김태현 교수팀, 수술예약 6만명 분석…"환자·의료진, 일정 준수 노력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병원에서 병을 진단받은 환자들의 상당수는 되도록 수술이 빨리 이뤄지기를 바란다. 하지만 유명 병원의 의사일수록 예약이 밀려 있어 수술이 이뤄지기까지 짧게는 수주, 길게는 수개월이 걸리는 게 일반적이다.

그런데 이처럼 빠른 수술을 원하는 환자들의 간절한 기대와 달리 정작 예정됐던 수술이 임박해 취소되는 비율이 12명 중 1명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술 취소의 절반가량은 환자가 갑자기 수술을 거부하거나 연기하는 게 주된 이유였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김태현 교수팀은 2007∼2016년 경기도 소재 한 대학병원에 수술을 예약한 6만330명(남 2만8천851명, 여 3만1천479명)을 대상으로 수술 취소율과 사유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 연구 및 공중보건'(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발표됐다.

수술실
수술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논문을 보면 조사 기간에 예약됐던 수술이 취소된 경우는 4천834건으로 수술취소율은 8.0%였다.

수술 취소는 연령대가 80세 이상인 경우(1.35배), 진료과목이 신경외과일 경우(1.39배), 마취종류가 부위마취인 경우(1.15배)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요일별로는 월요일에 예정된 수술인 경우 다른 요일에 견줘 취소될 가능성이 15%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남성의 수술 취소율이 9.0%로 여성의 7.1%보다 높았다.

수술이 취소된 주된 이유로는 '수술 전 추가 검사 및 치료 필요'(32.4%), '수술 거부 및 미입원'(29.9%), '환자 개인 사정에 따른 수술 연기'(19.7%) 등이 꼽혔다. 환자들의 자의적 결정으로 수술 일정이 갑자기 취소된 게 절반가량인 셈이다.

반면 병원에 의한 수술 취소는 6.8%(329명)를 차지했다. 그 원인으로는 '불완전한 의학적 평가'(3.3%), '수술 의사 부재'(1.3%) 등이 지목됐다. 연구팀은 병원 측 요인의 경우, 수술 취소를 막을 수 있었던 사례에 속한다고 평가했다.

진료과목별 수술 취소율은 신경외과(10.5%), 비뇨기과(10.4%), 정형외과(9.7%) 등의 순이었다.

연구팀은 수술이 취소될 경우 병원에서 준비했던 수술인력, 수술기구, 공간 등의 자원이 제때 활용되지 못해 비효율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 병원 전체적으로 수술 일정이 늦어져 수술이 급한 신규 환자의 입원을 지연시키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수술 취소 가능성을 고려한 수술실 운영시스템 개발, 수술 전 환자 평가시스템 도입 및 활성화, 환자와의 유대관계 형성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권고했다.

김 교수는 "수술이 취소되는 이유는 각기 다르지만, 일부는 예방이 가능했었다는 게 이번 연구의 핵심"이라며 "병원은 수술 일정이 원활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검사나 치료를 사전 일정에 맞춰 제공하고, 환자도 가급적 자신의 수술 일정을 지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