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12일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파트너십 서밋 2019'에서 첨단산업 분야에서 인도와 협력 확대를 주창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혔다.

김 본부장은 파트너십 서밋 개막식 특별연설을 통해 뛰어난 공학 인력을 갖춘 인도의 성장 잠재력과 최근 경제개혁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한국과 통상협력 기반 확대, 제조업 분야 파트너십 강화, 첨단산업 분야 협력 확대 등 방안을 제시했다.

파트너십 서밋은 인도 최대 규모의 경제단체인 인도산업연합(CII)과 인도정부가 주관해서 지난 1995년부터 해마다 열리고 있는 포럼 및 기업 네트워킹 행사다.

김 본부장은 이와 함께 수레시 프라부 인도 상공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한-인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 등 양국 통상현안과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최근 인도 정부는 자동차 강판 등 고급 철강 제품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의 포스코[005490], 현대제철[004020]에 합작 투자를 제안한 바 있다.

김 본부장은 행사 참석에 앞서 11일 싱가포르에서 찬춘싱 싱가포르 통상산업부 장관과 면담하고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 등 통상이슈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본부장은 이어 13일부터 15일까지 중동의 카타르·오만을 방문해 현지 통상산업부·상공부 장관, 국부펀드 최고경영자(CEO) 등을 만나 양국 간 투자 및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sungj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