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KB금융[105560]은 자회사 국민은행이 운영자금 5천35억원을 조달하기 위해 해외 기명식 무보증 무담보 상각형 조건부 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보완자본 확충을 통해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mi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