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삼성화재전서 개인 통산 3번째 트리플크라운 달성

(안산=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지난 시즌까지 송명근(26)은 OK저축은행의 '두 번째 공격수'였다.

외국인 주포가 주춤하면 선봉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토종 라이트 조재성에게 그 자리를 내줬다. OK저축은행이 외국인 선수를 레프트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로 선택하면서 송명근의 공격 비중이 줄었다.

대신 송명근이 수비에서 집중해야 할 시간이 늘었다.

새로운 자리에 익숙해져야 할 힘겨운 시즌이지만 송명근은 "길게 보면 내 배구 인생에 도움이 되는 시기"라고 받아들였다.

최근 서브 리시브 고민에 사로잡힌 송명근은 11일 모처럼 '공격수'로 빛났다.

송명근은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서브 3개, 블로킹 3개, 후위 공격 3개를 성공하며 개인 3번째이자 올 시즌 첫 트리플크라운(한 경기에서 후위 공격·블로킹·서브 득점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송명근이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한 건, 2017년 11월 8일 KB손해보험전 이후 429일 만이다.

송명근은 12점을 올려 요스바니(15점)에 이은 팀 내 두 번째 고득점자가 되기도 했다.

송명근 덕에 OK저축은행은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8-26 25-20)으로 제압했다.

경기 뒤 만난 송명근은 "경기 초반에 서브와 블로킹을 3개씩 성공해 '잘 하면 트리플크라운도 달성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은 했지만, 크게 신경 쓰지는 않았다. 팀이 연패 중이라서 승리가 급했다"고 했다.

우선 송명근은 '수비'에 집중했다.

삼성화재는 송명근을 향해 25개의 서브를 넣었다. 송명근은 한 차례 범실을 했지만, 13번 상대 서브를 받아 OK저축은행 세터의 머리 위로 배달했다.

리시브 효율 48%의 준수한 성적이었다.

송명근은 최근 공격 기록보다 자신의 수비 기록을 먼저 살핀다.

송명근은 "지난 시즌까지 공격에 집중하다가 역할이 바뀌었다. 아직 적응 단계다. 힘든 부분도 있다"면서도 "이 시기를 잘 견디면 내 배구 인생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연히 최근 훈련도 리시브에 집중한다.

송명근은 "답은 훈련뿐이다. 1, 2라운드에서는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자주 교체됐다. 내가 부진했던 걸 인정하고, 훈련을 열심히 했다"며 "최근에도 꾸준히 훈련하며 리시브 감각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화려한 공격을 펼치던 송명근은 이제 궂은 일에 익숙해졌다. 그리고 점점 더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어가고 있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