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시안컵] '황의조 또 부탁해!'…키르기스스탄 격파 선봉

송고시간2019-01-11 23: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깃털처럼 가벼운 황의조
깃털처럼 가벼운 황의조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앞둔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가 9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SSAD 알 맘자르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2019.1.10 jeong@yna.co.kr

(알아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필리핀전 결승 골의 주인공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키르기스스탄의 밀집 수비를 뚫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또다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앞세운 4-2-3-1 전술을 가동한다.

발가락을 다친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햄스트링 부상인 기성용(뉴캐슬)이 출전하지 못하게 되면서 중원에 변화가 생겼다.

왼쪽 측면 날개는 황희찬(함부르크)이 나서고 오른쪽 날개는 이청용(보훔)이 맡는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1차전과 마찬가지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담당한다.

수비형 미드필더 2명을 배치하는 더블 볼란테는 정우영(알사드)과 황인범(대전)이 호흡을 맞추는 가운데 중앙 수비는 김민재(전북)-김영권(광저우 헝다) 조합이 가동된다.

왼쪽 풀백은 홍철(수원)이, 오른쪽 풀백은 이용(전북)이 나선다.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맡는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