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방해 등 혐의 체포영장 발부된 상태…"건강회복 후 출석 예정"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426일간 굴뚝 고공농성을 마치고 지상으로 내려온 파인텍 노동자 2명이 다음달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12일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과 경찰에 따르면 농성을 마치고 병원으로 옮겨진 홍기탁 전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내달 중순 경찰에 출석한다.

공동행동의 김소연 공동대표는 "두 노동자가 굴뚝에서 내려온 날 경찰과 확약서를 썼다"며 "건강을 회복하고 2월 중순 자진출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 전 지회장과 박 사무장은 사측에 공장 정상화와 단체협약 이행 등을 요구하며 2017년 11월부터 서울 양천구 목동 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농성하다 전날 노사협상이 타결되자 지상으로 내려왔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두 피의자에 대한 체포영장은 발부돼 있지만 건강상태를 고려해 2월 중순 조사하기로 했다"며 "아직 조사 일정을 정확히 잡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오랜 기간 농성에 이어 최근 단식투쟁까지 한 끝에 건강이 나빠져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홍 전 지회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어제 심전도와 혈액 등 여러 검사를 했는데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들었다"며 "간밤에 잘 잤다"고 말했다.

k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