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12일 낮 12시 50분께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용수리 3번국도 성남방면 곤지암1터널 안 3차로 중 2차로에서 25t 덤프트럭이 정체로 멈춰선 K5 승용차를 들이받으면서 3중 추돌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K5 조수석에 타고 있던 안모(30)씨가 숨지고, 운전자 이모(30)씨와 덤프트럭 운전자 이모(65)씨 등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덤프트럭 운전자 이씨가 차로 위에 떨어져 있던 장애물(보온 덮개) 때문에 멈춰선 K5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제보] 새카맣게 타버린 차량…곤지암 터널서 3중 추돌해 1명 사망/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사고 충격으로 K5는 앞에 있던 또 다른 덤프트럭을 들이받은 뒤 1차로로 튕겨 나갔고, 1차로에서 달려오던 덤프트럭에 다시 한번 부딪힌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K5가 최초로 들이받은 덤프트럭은 3차로로 밀려나면서 주행 중이던 스타렉스와 부딪히는 등 연쇄적으로 총 5대의 차량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K5 승용차를 받은 트럭 운전자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운전자 등을 상대로 조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young8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