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족끼리 어떻게…' 홧김에·술 취해서, 방화 사건 잇따라

송고시간2019-01-14 08: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화 (PG)
방화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가족 간 불화로 홧김에 불을 지른 사건이 잇따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박모(60)씨를 현주건조물방화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2일 오전 9시 23분께 둘째 형(81)이 사는 남구 한 주택 대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인 혐의다.

대문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9만원 상당 피해가 났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박씨는 범행 직후 버스를 기다리면서 술을 마시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박씨는 둘째 형이 오래전 자신의 결혼을 반대했고, 평소 잘 도와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에게 불만을 품고 집을 불태우려 한 50대 아들도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미수 등 혐의로 오모(50)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오씨는 같은 날 오후 2시 27분께 어머니(75)와 함께 사는 집 거실에서 신문지에 불을 붙여 장판 일부를 태운 혐의를 받는다.

119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오씨 어머니가 주방에서 길러온 물로 불을 꺼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오씨는 술에 취해 "부모 역할을 못 하고 돈을 벌어서 가져다주면 쓰기만 한다"며 이러한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임시숙소와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를 제공하는 등 오씨 어머니를 보호하고 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