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고대사 연구자이자 철학자로 '평화헌법 개헌' 반대 운동도 주도했던 우메하라 다케시(梅原猛·93)씨가 지난 12일 별세했다고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14일 보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고인은 일본 고대사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학자로, 역사뿐 아니라 철학과 문학 등 폭넓은 분야에서 굵직한 성과를 남겼다.

나라(奈良)의 고사찰 호류지((法隆寺)와 관련해 쇼토쿠타이지(聖德太子, 성덕태자)가 만든 것이 아니라 그가 숨진 뒤 위령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는 주장을 편 '숨겨진 십자가-호류지론(論)'이 일본 사학계에서 유명하다.

젊은 시절 징병돼 태평양전쟁에 참전했던 경험이 있는 고인은 자위대의 해외 파병과 평화헌법 조항인 헌법 9조(전력과 개전권 보유 금지)의 개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낸 것으로도 유명하다.

2004년에는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오에 겐자부로(大江健三郞) 등 다른 석학 8명과 함께 헌법 9조 저지를 목표로 한 모임 '9조의 회'를 만들기도 했다.

센다이(仙台) 출신으로 교토(京都)대 철학과를 졸업했으며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소장과 리쓰메이칸(立命館)대 교수, 교토 시립 예술대 학장 등을 역임했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