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14일 오전 6시께 경북 김천시 개령면 서부교차로 인근 3번 국도에서 어모면 방향으로 달리던 25t 화물차와 5t사료차, 모하비 SUV 등 차량 3대가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사료차에서 불이 나 사료차 운전자와 모하비 운전자 등 2명이 숨졌다.

불은 사료차를 절반가량 태우고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또 모하비 등에 타고 있던 3명이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안개가 짙게 낀 상태였다.

경찰은 짙은 안개로 화물차가 서행 중인 것을 뒤따르던 차들이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와 피해자 인적사항 등을 조사 중이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