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강정호(32)를 향한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시선에는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다.

피츠버그는 아직 강정호를 '주전 내야수'로 못 박고 있지 않지만, '20홈런을 치는 3루수'로 올라서길 기대한다.

팬들의 바람은 더 클 수 있다.

MLB닷컴은 최근 각 구단 팬들의 질문에 담당 기자가 답하는 코너를 운영 중이다.

피츠버그의 한 팬은 "나는 과거에 강정호를 '30홈런을 칠 수 있는 유격수'로 봤다. 여전히 강정호가 팀 내 최고 유격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해 강정호에게 어느 정도 기대할 수 있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애덤 베리 기자는 "피츠버그는 강정호를 3루수로 기용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선을 긋고서, 강정호는 2년 가까이 빅리그 무대에 서지 못했다. 지난 시즌 막판 6번 타석에 선 것으로 그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이어 "이번 피츠버그 스프링캠프에서 강정호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아직 물음표가 잔뜩 달렸지만, 강정호가 2015, 2016년 수준의 기량을 되찾으면 피츠버그 타선도 잃었던 '힘'을 되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메이저리그에서 229경기를 뛰며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36홈런, 120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강정호는 2016년 말 한국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됐고, 과거 음주 운전 경력까지 드러났다. 이후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2018년 극적으로 취업비자를 받은 강정호는 빅리그 재입성을 준비하던 중 8월 4일 왼쪽 손목의 괴사한 연골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았고, 시즌 막판 강정호를 빅리그로 불러올렸다. 강정호는 3경기에서 6타수 2안타를 쳤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와 1년 최대 550만 달러에 계약했다.

과거 강정호의 활약상을 떠올리면 2019년에도 큰 기대를 품을 수 있다. 하지만 공백기를 떠올리면 걱정도 커진다.

베리 기자는 닐 헌팅턴 단장의 말을 전하는 것으로 팬의 질문에 답했다.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는 여전히 힘이 넘치고, 뛰어난 수비력을 갖췄다. 강정호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왔을 때 보여준 적응력을 발휘하면 주전으로 뛸 수 있을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