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15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실내공기품질 융합연구단'의 현판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실내공기품질 융합연구단은 15일부터 4년간 지하철 역사나 공공건물 내 공기를 관리하고 오염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기술개발을 위해 총 130억원의 연구비가 투입된다.

융합연구단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정부 출연연구기관과 기업들이 참여한다.

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