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DGIST 등 국내 연구진 성과…"치료법 개발 기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고려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이 40대나 그 이전에 발생하는 '조기발병 위암'과 관련된 유전자를 발견했다. 연구성과는 새 치료법 개발에 기초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위암은 30세 이전에는 거의 발병하지 않다가 연령대가 높아지며 발병률이 증가한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국내 위암 환자의 15% 정도는 40대나 그 이전에 발병하는 데, 이런 경우를 '조기발병 위암'으로 분류한다. 조기발병 위암은 작은 크기의 종양이 군데군데 퍼져있는 형태라 발견이 쉽지 않은 데다 전이가 빨라 치료가 어렵다.

연구진은 이 위암의 발병 요인을 밝히고자 80명의 조기발병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환자들에게 암조직과 정상조직을 얻어 유전자 서열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7천여 개의 변이 유전자를 발견했고, 이 중 CDH1, ARID1A, RHOA 등 3개 유전자가 조기위암 발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또 조기발병 위암 환자를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는 것도 알아냈다. 이는 같은 조기발병 위암 환자라도 서로 다른 치료법이 필요함을 시사하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최근 국내에서 발병 빈도가 증가하고 있는 조기발병 위암에 대한 정밀한 발병 원인을 규명했다"며 "앞으로 위암에 대한 정밀 진단 및 치료방법 개발이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의 지원으로 수행했으며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캔서 셀'(Cancer Cell) 14일 자에 실렸다.

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