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조혜진 인턴기자 =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영국 런던, 캐나다 토론토, 체코 프라하, 폴란드 바르샤바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바지를 벗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플래시몹 '노 팬츠 데이'(No Pants Day) 행사가 열렸다.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No Pants Subway Ride)라고도 불리는 이 행사는 2002년 미국 뉴욕에서 '임프루브 에브리웨어'(Improve Everywhere)라는 단체 주최로 시민들에게 웃음을 주려고 시작됐다.

2006년 이벤트에 참가한 8명이 풍기문란을 이유로 뉴욕 경찰에 체포됐지만, 법원이 지하철에서 바지를 입지 않는 것은 불법이 아니라는 판결을 내렸다. 그 뒤로 행사는 법의 규제 없이 진행됐다.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의 규칙은 간단하다. 바지를 입지 않고 지하철에 타서 평소와 다름없이 행동하면 된다. 바지 이외의 코트, 목도리, 장갑 등은 착용할 수 있다. 부끄러워해서도 안 된다.

참가자들은 바지를 벗고 속옷 차림으로 지하철을 기다리거나 지하철 안에서 책이나 스마트폰 등을 보는 등 평소처럼 자연스럽게 행동한다.

다른 참가자에게 말을 걸어서는 안 되고 무표정을 유지해야 한다. 기념사진을 찍으면 표정이 변화할 수 있기 때문에 사진은 행사가 끝나고 찍는 것이 원칙이다.

이 행사를 주최하는 임프루브 에브리웨어는 2001년에 창립됐다. 재기발랄한 장난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즐겁게 만드는 게 설립 목적이다. 주로 공공장소에서 예기치 못한 이벤트를 통해 사람들의 웃음을 끌어낸다.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이벤트는 아시아에서 중국, 홍콩, 일본 등지에서 개최된 적이 있지만, 우리나라에서 열린 적은 없다.

lee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