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융위원장 "정부 보유 우리은행 잔여지분 조속히 매각"

송고시간2019-01-14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금융, 금융지주사 지배구조 본보기 돼달라"

"증권·보험 등 비은행 금융사 편입해 시너지 창출해야"

축사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축사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지주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보유 중인 우리은행 잔여지분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매각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우리금융지주 출범식 축사에서 "우리금융의 완전한 민영화를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런 발언은 매각 가격 등 여건만 조성되면 언제든지 잔여지분을 팔 수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매각 과정에서는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가 최우선 가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은행의 지분 18.4%를 보유 중이다. 앞서 2017년 IMM PE와 동양생명[082640], 한화생명[088350], 키움증권[039490], 한국투자증권, 유진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으로 구성된 7대 과점주주에 지분을 매각한 바 있다. 이들의 보유지분은 27.2%다.

최 위원장은 "잔여지분 매각 전까지는 과점주주 중심의 자율경영 기조를 적극적으로 보장, 우리금융의 '자율성'과 '창의성'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금융지주 출범식 기념촬영
우리금융지주 출범식 기념촬영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오른쪽)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현판 점등식을 마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hihong@yna.co.kr

그는 "우리금융이 우리가 지향해야 할 금융지주사 지배구조의 본보기가 돼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금융은 증권사와 보험사, PEF 등 다양한 주주가 참여하는 '과점주주' 체제라는 새로운 지배구조를 도입한 바 있다"면서 "견제와 균형의 큰 원칙하에 경영진, 과점주주, 종업원 등 이해관계자가 협심해 우리금융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반듯한 금융지주사가 돼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증권, 보험 등 비은행 금융회사를 편입해 자회사 간 긍정적 시너지를 창출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글로벌 유수 금융회사와 경쟁할 수 있는 실력도 갖춰야 한다" 역설했다.

국내 금융산업이 더 크게 발전하기 위한 촉매 역할도 우리금융에 당부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핀테크 등 일련의 기술 혁신을 지켜보고 있으면 우리 금융산업이 앞으로 겪게 될 변화의 속도와 폭을 쉽게 가늠할 수 없다"면서 "우리금융이 국내 금융산업의 경쟁과 혁신을 촉발하고 금융산업 전반의 활력을 높이는 데 앞장서달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지주 4년여만의 재출범
우리금융지주 4년여만의 재출범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지주 출범식에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왼쪽 여섯 번째),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 다섯 번째) 등 참석 내빈들이 우리금융지주 현판 점등식을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지주 체제였던 2014년 정부가 공적자금 회수를 위해 민영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계열사들을 매각하고 은행 체제로 바꾼 지 4년여 만에 재출범하게 됐다. hihong@yna.co.kr

spee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